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국민의힘 입당 尹에 “역사인식 얇고, 국민 삶 이해 부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올리고 “향후 그의 행보는 주목되기보다 먼저 걱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의) 국민의 힘 입당, 예상된 일이었다”며 “그동안의 언동에 나타난 그의 역사인식은 얇고, 국민의 삶에 대한 이해는 부족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사회의 과제에 대한 생각도 어긋났다”고 썼다.

그는 “그가 대선에 나선다면, 그 대선은 무엇을 쟁점으로 전개될지 걱정된다. 그런 걱정이 앞으로 불식될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윤 전 총장은 “처음부터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입당과 관련해 “많은 국민들께서 바라는 정권교체에 대해 작은 불확실성도 드리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의힘 경선 절차에 처음부터 참여하여 정정당당하게 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유불리를 떠나 국민을 위한 ‘공정의 정치’를 하겠다는 약속”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