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도부 아무도 없는데..." 윤석열 '기습 입당'에 국민의힘 내심 불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이준석 대표의 지역 일정과 김기현 원내대표의 휴가 중에 이뤄졌습니다.

때문에 당 지도부 안에서 내심 불쾌감이 감지되기도 했지만, 윤 전 총장이 급히 결정하면서 벌어진 상황이라 이해한다며 수습하는 모양새를 보였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 이준석 대표님하고는 교감이나 이런 거를 제가 지난 일요일 회동 이후부터 가져왔기 때문에 그리고 또 (대표의) 지방일정을 저는 몰랐고 입당과 관련된 인사라든지 이런 것은 다음 주에 하면 되는 것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