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해안, 코로나19로 경기 '실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맘때 강원도 동해안은 피서철을 맞아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호황을 누려야 할 때인데요.

4차 유행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돼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LG헬로비전 영동방송 박건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던 양양 전통시장 내 식당 골목.

인파가 몰리는 점심시간 대지만, 지나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흘려보내는 시간이 아까운 상인들은 때아닌 재료 준비로 씁쓸한 마음을 달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