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성가족부가 진행한 치유 캠프서 8명 집단 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진행한 '인터넷 스마트폰 치유캠프'에서 청소년과 대학생 등 8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여가부가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에서 11박 12일 일정으로 진행한 치유캠프에서 청소년 4명과 대학생 4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참가자 가운데 대학생 1명이 대전시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사실이 뒤늦게 통보됐고, 전원 검사를 실시한 결과 8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가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청소년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인터넷, 스마트폰 의존이 심각해 부득이하게 캠프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가부는 다음 달 예정했던 캠프 8개를 취소하고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본 뒤 재개 여부를 정할 계획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