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 국가대표 출신 박지혜C, 생애 첫 우승컵 안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박지혜C / 사진=KL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박지혜C(21)가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따.

박지혜C는 30일, 충남 태안에 위치한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 6213야드) 라고-아웃(OUT), 라고-인(IN) 코스에서 펼쳐진 'KLPGA 2021 솔라고 점프투어 10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박지혜C는 1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솎아내며 안현지(19,하이원리조트)와 공동 선두에 등극했다. 이어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이는 데 성공한 박지혜C는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4-70)로 스코어보드 최상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생애 첫 우승이라는 기쁨을 누린 박지혜C는 "갑작스럽게 우승이 찾아와서 정말 기쁘다"면서 "어제(29일)와 오늘(30일) 플레이 내용에 굉장히 만족스럽다. 그동안 열심히 대회를 준비했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지혜C는 "힘든 시기에 대회를 개최해주시고, 선수들이 마음껏 플레이할 수 있도록 편한 환경을 제공해주신 솔라고와 KLPGA에 감사하다"면서 "그리고 더운 날씨에도 발로 뛰어 주신 경기위원분들과 선수들을 촬영해주신 SBS골프에도 감사하다"며 따뜻한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오늘 퍼트의 도움으로 우승을 했다고 전한 박지혜C는 "비록 비거리는 적게 나가는 편이지만, 페어웨이에 일정하게 공을 떨어뜨리는 정확도가 나의 장점"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강점을 소개했다.

 

7살에 호주로 넘어간 박지혜C는 부모님이 떡잎을 알아보고 10살에 골프를 시켰다고 전했다. 호주에서 열린 주니어 대회에서 수차례 우승을 거두며 호주 아마추어 세계를 휩쓴 박지혜C는 16살부터 18살까지 2년 정도 호주 국가대표로 선발돼 활약했다. 이후 박지혜C는 더 나은 환경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제안받아 KLPGA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호주에서 발이 묶인 박지혜C는 2020년 KLPGA 대회에 활약할 수 없었다. 결국 우여곡절 끝에 올해 한국에 입국한 박지혜C는 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짧았지만 결국 우승이라는 결과물을 손에 거머쥐었다.

 

박인비의 흔들리지 않는 멘탈과 코스 매니지먼트 능력을 닮고 싶다는 박지혜C는 "남은 차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정회원 자격을 획득하고, 9월에 드림투어 시드순위전을 열심히 준비하겠다"면서 "그리고 올해 말에 있는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서 다음 시즌 정규투어 시드권을 획득하는 것이 목표"라며 올해 목표를 전했다.

 

한편, 1라운드 공동 3위 그룹에 속했던 이가경(19)이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5-70)를 마크해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고, 박지혜C와 1라운드 공동선두에 올랐던 안현지는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4-74)를 쳐 공동 9위를 마크했다. 이밖에 지난 9차전 우승자 유서연B(18)는 최종합계 2언더파 142타(71-71)를 기록하며 공동 30위에 오르는 데 그쳤다.

 

솔라고 컨트리클럽이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8월 10일 오후 7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