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슈퍼데이' 31일…야구·배구·축구 연이어 빅매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여자배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40분 일본 도쿄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일본과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을 치른다. /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캡틴 김연경 '운명의 한일전'…축구대표팀 멕시코와 8강전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이번 주말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가장 뜨거운 응원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올림픽 대표팀은 31일 저녁에 연이어 구기종목 '빅매치'를 치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미국과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야구대표팀은 약체로 꼽히는 이스라엘을 상대로 29일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승부치기 끝에 6-5 신승을 거둔 바 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미국대표팀에서는 일본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투수 닉 마르티네스(소프트뱅크)와 스콧 맥고프(야쿠르트), 외야수 타일러 오스틴(요코하마) 등 3인방이 경계대상으로 꼽힌다. 메이저리그 출신도 상당수 포함됐다.

이에 맞서 한국에서는 이스라엘전에서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승리를 이끈 오지환(LG)과 함께 김현수(LG)와 이정후(키움) 등이 선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미국과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요코하마=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후 7시40분에는 한국 여자배구가 일본의 심장 도쿄에서 운명의 한일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가 마지막 올림픽인 '배구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의 활약이 주목된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40분 일본 도쿄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일본과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을 치른다. 앞서 대표팀은 첫 경기인 브라질전에서 세트스코어 0-3으로 완패했지만, 케냐와 도미니카를 꺾으면서 A조 3위로 올라섰다.

1승 2패를 기록 중인 일본은 조 4위다. A조 8개팀 중 4개 팀만 8강에 진출하는 만큼 한국과 일본 모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경계대상으로는 2000년생의 '신예' 이시카와 마유가 꼽힌다. 한국은 '캡틴' 김연경이 활약이 기대된다. 2012년 런던올림픽 대회 MVP로 선정됐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하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던 김연경은 간절한 마음으로 이날 경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이기면 8강행은 사실상 확정이다.

더팩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남자대표팀은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인터내셔널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8강전을 펼친다. /도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남자대표팀은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8강전을 펼친다. 한국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하면서 초반 다소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이후 루마니아를 4-0, 온두라스를 6-0으로 격파하면서 B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2승 1패를 기록한 멕시코는 A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멕시코와는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에서 맞붙게 됐다. 런던에서는 0-0 무승부를, 리우에서는 한국이 1-0으로 승리했다.

멕시코는 베테랑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클럽 아메리카)를 와일드카드로 발탁했다. 공격수 엔리 마트린(아메리카)과 중앙 미드필더 루이스 로모(크루스 아술)도 와일드카드로 눈여겨봐야 한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각각 3골씩을 기록한 황의조(보르도)와 이강인(발렌시아)의 활약이 주목된다.

sejungki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