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키운다' 김현숙, 울음 참는 하민 애틋→조윤희, 로아 유치원 생활에 배신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JTBC '내가 키운다' 캡처



김현숙, 김나영, 조윤희가 아이들과 함께 또 한 차례 성장했다.

3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 김나영, 조윤희의 솔로 육아기가 그려졌다.

김현숙은 하민과 단둘이 계곡 나들이를 떠났다. 그림 같은 밀양 풍경 속에서 하민과 둘만의 시간을 보내던 김현숙. 하민이 이때 스스로 방귀를 뀌어놓고 웃음을 터뜨리자 김현숙은 "코도 다쳐서 그렇게 좋냐"며 따라 웃었다.

김현숙의 말대로 하민의 코에는 큰 상처가 있었다. 김현숙은 "어제 넘어져서 안아팠냐"면서 "그런데 왜 이렇게 숨어서 울었냐"고 물었다. 하민은 "할머니 마음 아플까봐"라고 답했고, 김현숙은 이에 "할머니는 그게 더 속상했단다. 하민이가 마음대로 울지도 못하는 것 같아서"라고 타일렀다.

김현숙은 인터뷰에서 "남자 아이라도 감정의 표현에 인색하지 말라고 한다. 슬프거나 기쁘거나 하면 솔직하게 그냥 표현을 해도 된다고 얘기는 하는데 타고난 기질인지 참는 걸 본 것 같다"며 "그럴 때는 마음이 짠한 게 있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나영, 신우, 이준은 손님 맞이에 나섰다. 도착한 특급 손님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양희은. 김나영은 "제가 많이 의지하는 분이다. 진짜 힘들 때에도 큰 힘이 돼주셨던 분"이라며 "저는 엄마가 일찍 돌아가셨다. 그래서 뭔가 선생님이 엄마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따뜻하시고 또 엄청 많이 챙겨주신다. 어른 같고. 그래서 많이 마음으로 기대고 있다"고 밝혔다.

양희은 역시 김나영을 딸처럼 대했다. 그는 "특히나 이 연예계에서 어른 없이 혼자 버티고 살아남는다는 건 말로 할 수가 없다"며 "나는 아이가 없으니까. 나영이한테 어른이 필요할 때는 내가 그 노릇을 해주마 했다. 그냥 마음이 간다. 내 딸이었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양희은은 신우와 이준이를 손주처럼 생겼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일과 간식과 장난감까지 한아름 싸오는가 하면, 김나영이 요리를 하는 동안 능숙하고도 인자하게 아이들과 놀아줬다. 그 사이 김나영은 낙지 호롱과 낙지 탕탕이, 초당 옥수수 솥밥까지 내놓으며 양희은, 두 아이의 폭풍 먹방을 불렀다.

특별한 인연인 양희은과 하루를 보낸 김나영은 "아이들을 혼자 키우기로 하고 선생님 댁에 갔던 기억이 난다. 그때 먹었던 밥도 기억이 난다"며 "선생님한테 너무 무서워요, 겁나요, 그렇게 말씀드리니 고요하게 니 마음 속의 말을 듣고 있으라고 하셨다. 그러면 하나도 무서울 게 없다고. 정말 무서움이 없어졌다"며 눈물을 보여 뭉클함을 안겼다.

조윤희는 로아가 엄마와 떨어져 유치원에서 보내는 하루를 관찰하기로 했다. 먼저 조윤희는 로아가 미술 시간에 색깔을 섞는 데 흥미를 보일 것이라 예상했고, 정말로 로아가 조윤희의 말대로 행동하자 조윤희는 "나 맞혔다. 소름 돋는다"고 뿌듯해 했다.

하지만 이후로는 예측이 순탄치 않았다. 로아가 영어 원어민 선생님과 소통이 될지 묻자 조윤희는 "안될 것 같다"면서도 "굳이 대답을 안하더라도 선생님을 피하거나 무서워하거나 영어에 거부감이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예상했으나 로아는 원어민 선생님의 말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등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조윤희가 양송이 수프, 토마토 소스 피자, 간장비빔밥을 먹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 것과 달리 로아는 "나 이거 집에서 먹고싶다고 엄마한테 계속 사와달라고 했어요. 근데 엄마가 안사와서 울었어요", "너무 많이 먹고 싶었어요", "나도 해주세요"라고 선생님에게 이야기 해 조윤희를 당황하게 했다.

김구라도 "엄마 입장에서 양가적인 감정이겠다. 잘 먹어서 좋은데 내 앞에선 안먹었다는 배신감"이라고 공감했다. 또 이를 지켜보던 김현숙은 "하민이도 자꾸 쓸데없는 거짓말을 한다. 어디 가서 낙지 20마리를 잡았다고 한다"며 "저도 개인적으로 사기를 몇 번 당해 트라우마가 있다. 요즘 낙지 목포에서도 잘 안나온다고 한다"고 유쾌하게 덧붙였다.

이날 로아의 하루를 관찰하며 아이의 새로운 모습을 본 조윤희는 "먹는 부분은 항상 제가 먹이니 잘 안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더 많이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또 제가 더 많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다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