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양유업 주총 연기…홍원식 전 회장 매각 의사 접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2021.5.4/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양유업이 30일 홍원식 전 회장 일가의 주식과 경영권을 매각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연기했다. 식품업계에서는 홍 전 회장이 매각 의사를 접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남양유업은 이날 예정됐던 경영권 이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9월 14일로 연기한다고 공시했다. ‘쌍방 당사자 간 주식매매계약의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홍 전 회장 일가의 사인 간 거래라 정확한 연기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를 마쳤던 한앤컴퍼니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한앤컴퍼니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 대주주인 매도인(홍원식 전 회장)의 일방적인 의지에 의해 경영권 이전을 위한 주총을 6주간 연기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한 주식매매계약 위반”이라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홍 전 회장은 올해 4월 남양유업의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하면서 불거진 논란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이어 모든 지분을 한앤컴퍼니에 매각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날 남양유업 주가는 주총 연기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날보다 7.66% 떨어진 60만3000원에 마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