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마스크' 박수홍 결혼 축하 파티…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전원 노마스크 박수홍의 결혼 축하 파티 인증사진에 한 네티즌이 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했다.

29일 최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수홍의 결혼 축하 파티 사진을 게재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 촬영에 앞서 진행된 파티에는 11명의 출연자들이 마스크 없이 모여 파티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한 네티즌은 커뮤니티 사이트에 "'동치미' 단체사진, 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함"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네티즌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은경이 동료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29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동치미' 출연진과 제작진 단체사진을 올렸는데, 방역수칙 위반이라 판단해 서울 마포구청(중구청으로 이송됨)에 신고했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4차 대유행' 이후 여전히 수도권에는 천 명 대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좀저럼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으며, 방송가에서는 계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엄중한 시국인데 경각심이 너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최은경이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던 당시, 네티즌이 댓글로 방역수칙 위반이라고 하자 최은경은 "녹화 바로 전 사진 찍었어요.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서 방송 촬영 했어요"라고 답했다. 하지만 네티즌은 관련 법령을 언급하며 "방송 녹화 전 출연진과 제작진이 함께 촬영한 ‘단체 사진’은 마스크 착용 및 과태료 부과 예외 사항에 포함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티즌은 코로나19의 전국적 화산세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연장된 시국에 맞는 엄격한 방역수칙 수립을 촉구했다. 그는 "마스크를 미착용한 채 단체사진을 촬영한 '동치미' 출연진 및 제작진 전원에게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동치미' 측 관계자는 "이날 녹화는 방통위 권고사항에 따라 자가진단키트로 전원 검사를 마쳤으며, 전원 음성이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녹화를 시작했습니다. 또한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녹화가 진행됐습니다"라며 "'동치미' 출연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한편,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3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자친구과 결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