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때린거 말 안하면 놀아줄게"…학폭 가해자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때린거 말 안하면 놀아줄게"…학폭 가해자 송치

[뉴스리뷰]

[앵커]

지난 5월 경기도 화성시에서 10대 남학생이 스파링을 가장한 학교 폭력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피해자는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데요.

경찰은 지난 27일 가해 학생들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김예림 기자입니다.

[기자]

중학교 3학년 A군의 모습입니다.

코가 부러져 얼굴이 퉁퉁 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