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 탓 생장 부진에 수박값 고공행진…한 달 전보다 25%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켓컬리, 7㎏ 한 통 3만4800원에 판매

[경향신문]



경향신문

‘금수박’ 서울시내 한 재래시장에서 30일 수박이 트럭에 실려 있다. 최근 수박 수요는 늘고 있는 반면 열대야로 생장은 부진해 수박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찜통더위에 수박 가격이 거침없이 오르고 있다. 폭염으로 수박 생장이 부진한 것이 가격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사이트(KAMIS) 통계를 보면 전날 기준으로 수박 가격(소매·상품 기준)은 평균 2만3022원으로 한 달 전(1만8335원)보다 25.5% 뛰었다. 특히 최근 일주일 새 2845원이 오를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장보기 쇼핑몰과 대형마트에서도 수박 가격이 모두 올랐다. 마켓컬리는 전날 강원도 양구 수박 한 통(7㎏ 이상)을 3만4800원에, 오아시스는 새벽배송 상품 기준으로 재배지와 무게에 따라 1만6800(6㎏ 미만)~3만9200원(10㎏ 미만)에 선보였다.

GS프레시몰은 하우스 수박을 무게에 따라 2만4800~3만6800원에 팔고 있다. 이마트에선 씨 없는 수박을 2만400원에, 롯데마트에선 일반 수박(8~9㎏ 기준) 가격이 2만1000원 수준이다. 온라인 쇼핑몰과 대형마트 모두 한 달 전만 해도 비슷한 상품 가격이 2만원 이하였다.

한 새벽배송 업체 담당자는 “수박은 밤 기온이 20도 초반일 때 잘 크는데 열대야로 재배지 기온이 25~27도까지 치솟아 제대로 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 부족으로 한 달 전 한 통에 1만5000~1만8000원이던 경매가가 최근에는 2만5000~2만8000원으로 올랐다”고 전했다.

대형마트 관계자도 “수박은 밤 기온이 떨어지지 않으면 수확기 이전에 내부가 익어버려 판매하지 못하는 상품이 나온다”며 “여기에 무더위로 수박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말했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