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타이산 원자력발전소 또 연료 파손 가동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원전 운영사 "기술 규격상 허용 범위 내"

파이낸셜뉴스

중국 타이산 원전.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광둥성 타이산의 원자력 발전소가 연료 파손으로 또 다시 가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산 원전은 지난달에도 연료봉 일부가 손상됐다.

30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타이산 원전 1호기의 작동 과정에서 소량의 연료 파손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타이산 원전 1호기는 가동이 중단됐다.

그러나 타이산 원전 운영사인 국유기업 중국광허그룹(CGN)은 “기술 규격상 허용범위 내에 있으며 계속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입장을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다만 CGN은 타이산 원전 1호기가 가동에 들어간 지 얼마 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원전을 공동 운영하는 프랑스 측 기술자과 함께 파손 원인을 찾고 점검 수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미국 CNN방송은 지난달 타이산 원전을 공동 운영하는 프랑스 업체 프라마톰이 미국 에너지부에 타이산 원전에서 핵분열 기체가 누출되고 있다고 알리며 원전을 정상상태로 돌려놓기 위해 기술지원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당시에도 중국은 원전에서 연료봉 5개가 손상돼 방사능 수준이 높아졌다 면서도 “안정적인 운영 범위 안에 있다”고 방사능 유출 사고를 부인했다.

프랑스 측은 CGN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방사능 수치는 국제 기준치를 밑도는 수준이지만 “프랑스였다면 가동을 중단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