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나은행, ‘준정년 특별퇴직’ 진행...만 40세 이상 직원 16명 퇴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하나은행 ‘준정년 특별퇴직’ 인원이 확정됐다.
이데일리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만 15년 이상 근무하고 만 40세 이상(1981년 7월31일 이전 출생)인 일반직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총 16명이 31일자로 퇴직이 확정됐다.

퇴직자는 행원급 8명, 관리자급 1명, 책임자급 7명이다. 이들은 정년 잔여 월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평균 임금이 지급받는다.

하나은행은 정기적으로 준정년 특별퇴직을 진행하고 있으며, 노사합의에 따라 2019년부터 1년에 두 번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임금피크 편입 시기가 도래한 1965년 하반기 출생 직원 6명도 이번에 특별퇴직을 한다. 행원급 1명, 관리자급 3명, 책임자급 2명이다. 이들에게는 25개월치 평균 임금과 자녀 학자금 실비가 지원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