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김창완·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가수 겸 배우 김창완과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다니엘 린데만 소속사 측에 따르면 다니엘 린데만은 29일 코로나19 양선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를 예정 중이다.

이어서 김창완도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김창완이 진행 중인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는 잔나비, 성시경이 스페셜DJ로 나서며 김창완의 빈자리를 채울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창욱, 알베르토 몬디 등 연예계에서도 끊임없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미스터트롯’ TOP6 중 장민호와 영탁, 김희재는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고 임영웅과 이찬원, 정동원의 격리도 해제됐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