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GDP 4.5%↓ ‘고난의 행군’ 이후 23년 만의 최대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등으로 대외교역 73% 급감

[경향신문]

경향신문

지난해 북한의 경제성장률이 대기근으로 인한 ‘고난의 행군’ 시절인 1997년 이후 23년 만에 최대폭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2016년 말부터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지속되고,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 조치까지 더해지면서 대외교역이 크게 위축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20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 자료를 보면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2019년)보다 4.5% 줄었다. 이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7년(-6.5%) 이후 가장 큰 폭의 역성장으로, 북한의 경제규모는 2003년 수준으로 위축됐다. 최정태 한은 경제통계국 국민소득총괄팀장은 “기상여건 악화, 고강도 경제 제재 지속, 코로나19 국경 봉쇄 등의 영향”이라며 “2020년 북한의 실질 GDP는 31조4000억원으로 2003년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북한의 모든 산업이 후퇴했는데, 농림어업(-7.6%), 경공업(-7.5%), 서비스업(-4.0%) 등의 감소폭이 컸다. 어업은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해상 조업을 엄격히 통제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북한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국경봉쇄는 물론 유증상자 30일 격리, 평양 진입 제한, 외국인 입국 제한 등의 조치를 취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출과 수입을 합친 북한의 지난해 대외교역 규모는 8억6000만달러로 전년(32억5000만달러)에 비해 73.4% 급감했다.

이에 따라 2016년 GDP의 21.9%를 차지하던 교역규모는 대북 제재 영향으로 2019년 10.9%로 줄었고, 지난해는 국경봉쇄까지 더해져 2.9%까지 쪼그라들었다. 남북 반출입 규모는 390만달러 수준으로 대부분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이다.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조치 이전인 2015년(1억2621만달러)과 비교해 미미한 수준이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