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3지대 사라지고…여야 '1대1' 구도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야가 아닌 이른바 '제3지대'는 사실상 사라지게 됐습니다.

여야의 1대1 대결 구도가 굳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대선 레이스, 강청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대권 도전 선언 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야권 인사들에게 종종 이른바 '제3지대 큰 그릇', 빅플레이트 구상을 언급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