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정, 25m 권총 은메달…시력 0.3 극복한 ‘인간 승리’[Tokyo 202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사격, 대회 첫 메달

[경향신문]



경향신문

마스크 뚫고 나오는 ‘함박 미소’ 김민정이 30일 일본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도쿄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슛오프 접전 끝에 ‘값진 2위’ 등극
국대 선발전 1주일 남겨두고 훈련
다음 대회, 주종목 10m 활약 기대

시력 0.3, 교정시력 1.0. 사격 선수로는 치명적인 약점을 이겨내고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올라서기 위해 누구보다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도쿄 올림픽 한국 사격 첫 메달의 주인공이 된 김민정(24·KB국민은행)은 감독의 퇴근도 늦추고 훈련 욕심을 내는 ‘독종’이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ROC·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 39-42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25년 만에 노메달 충격의 위기에 빠졌던 한국 사격을 구해낸 귀중한 메달이다.

중평중 1학년 때 사격을 시작한 김민정은 서울체고 입학 후 각종 대회를 휩쓸며 한국 사격을 이끌 기대주로 꼽혔다. 그런 김민정을 유심히 지켜봤던 지도자가 바로 손상원 KB국민은행 사격단 감독이다. 손 감독은 “(김)민정이는 사격을 준비하는 과정이나 자세 등 모든 면에서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도 “감독님이 무조건 잡아야 한다고 하길래 졸업식을 하기도 전에 서둘러 계약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손 감독의 눈은 옳았다. 2015년 12월 입단해 2016년 2월에 김민정은 그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쟁쟁한 선배들을 누르고 10m 공기권총 올림픽 출전권을 따는 ‘대형사고’를 쳤다. 올림픽에서는 18위에 그쳐 쓴맛을 봤지만 소중한 경험이 됐다.

김민정은 지난 4월 창원에서 열린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당연히 딸 것으로 보였던 주종목 10m 공기권총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그럼에도 심적 충격을 딛고 일어나 25m 권총에 출전해 1위로 출전권을 땄다.

공기총과 화약총은 격발 시 충격량 차이가 크다. 그래서 공기총과 화약총, 두 종목을 다 뛰는 선수들은 어깨가 성할 날이 없다. 김민정 역시 마찬가지였다. “(어깨에) 부담이 덜한 공기총에 집중하자”는 손 감독의 말을 듣고 25m 권총은 선발전 1주일 전에서야 훈련을 시작했던 이유다. 그럼에도 김민정이 당당히 1등을 하는 것을 본 ‘절친 동생’ 김보미(IBK기업은행)는 이렇게 말했다. “언니는 천재야 천재.”

김민정은 천재라는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사격을 위해 그간 쏟아낸 땀방울의 무게가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다. 김민정은 양쪽 시력이 0.3, 교정시력이 1.0에 불과하다. 일반인 수준으로는 나쁘지 않지만, 눈이 생명인 사격 선수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다. 그래서 조준선을 잘 보기 위해 남들보다 더 많이 노력했다. 김민정은 권총 손잡이, 자세 등 어느 하나 미세한 부분이라도 만족스럽지 못하면 만족할 때까지 훈련에 매진한다. 오후 훈련이 끝나 퇴근하려는 감독을 붙잡고 성이 찰 때까지 훈련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손 감독은 “진천선수촌에 들어가서도 야간 훈련을 거르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웃은 뒤 “사격에 있어서만큼은 진심인 선수라 이것저것 민감할 때가 많다. 그럴 때마다 너무 집착하지 말라고, 편하게 하라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쩌면 그런 노력과 집착이 있었기에 민정이가 지금의 위치로 올라설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정은 경기가 끝난 뒤 “조금 아쉽기는 해도 난 아직 어리니까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금메달을 땄어도 만족하지 못했을 것이다. 남은 부분은 숙제로 놔두겠다”고 환하게 웃었다. 이제 김민정의 시대가 열렸다.

도쿄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