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선 버스 올라탄 尹… 당내 견제 극복·비전 제시 우선 과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전격 입당

정치 신인으로서의 한계 인정

지지율 하락세… 결심 빨라진듯

‘쥴리 벽화’ 등 네거티브도 영향

공약 설계 당 차원의 지원 기대

혹독한 검증 과정 등 난제 산적

與 “진영 논리 대변자 될 것” 비판

세계일보

꽃다발 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입당을 선언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민 전 윤석열 캠프 대변인, 장제원 의원, 윤 전 총장, 권영세 의원, 박진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데엔 최근 지지율 흐름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말 ‘국민의힘 입당 시그널’을 강하게 내면서 최근 이어졌던 지지율 하락세가 멈춘 게 결심의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에서 “당적을 가진 신분으로도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분들의 넓은 성원과 지지를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난 6월29일 대권 도전 선언 직후만 해도 “외연 확장을 위해 당 밖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컨벤션 효과’를 누린 건 지난 3월 검찰총장직을 사퇴하면서였다. 지난 1, 2월 10%대에 머물렀던 지지율이 총장직 사퇴와 함께 정치 참여가 기정사실화하면서 30% 중후반으로 수직 상승했다. 하지만 정작 대권 도전 선언 이후로는 국민의힘과 거리를 둔 채 모호한 행보를 걸으면서 지지율 정체를 겪다가 최근 내리막세를 보였다.

그러던 중 지난 주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의 ‘치맥 회동’을 계기로 하락세가 멈췄다. 두 사람은 “불확실성이 제거됐다. 남은 건 시너지”라며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시사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선 이 대표의 당선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호남을 향한 ‘서진 행보’로 국민의힘이 호남과 2030세대의 중도표를 대거 흡수해 윤 전 총장이 더 끌어올 표가 거의 없다고 분석했다. 입당을 미룰 이유가 더 이상 없다는 것이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제3지대에서 지지율이 유지됐다면 활동을 이어갔겠지만, 하락세로 이어지자 당초 고려보다 입당 시점을 앞당긴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이 정치 신인으로서의 한계를 인정하고 당의 도움을 받기로 결심한 측면도 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제가 정치에 참여하기 전에는 국민들의 기대와 여망이 강했지만 (이후에는) 거기에 부응하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며 “저도 나름대로 냉정하게 판단해서 고칠 건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측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스스로 부족함을 인정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며 “검사가 부족한 걸 인정하는 것은 상상이 안 되는 일이고 (윤 전 총장이) 그런 성격도 아니었다. (정치인으로서) 부족한 걸 인정하고 배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초기에는 제1야당 밖에서도 세몰이가 가능하다고 봤지만, 지난 한 달간 한계를 체감하며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민의힘 내에서 치러야 하는 과제도 만만치 않다. 아내 김건희씨를 겨냥한 ‘쥴리 논란’ 등에 대해 제1야당의 보호가 두터워지고 국가운영 철학과 정책 등에서 국민의힘과 궤를 맞추며 안정감을 줄 수 있게 됐지만, ‘윤석열 저격수’를 자처한 홍준표 의원 등 당내 주자들의 견제와 혹독한 검증 과정을 돌파해야 한다.

전날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간담회에서 김태호 의원은 윤 전 총장 입당 촉구 성명으로 불거진 ‘계파 논란’을 겨냥해 “우리가 계파정치로 망한 경험이 있는데 다시 계파정치 부활이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가족리스크를 들어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건 소도 웃을 일”이라고 저격했다. 박상헌 정치평론가는 “당내 친위가 많다 보니 지지세에선 당분간 1위로 가겠지만 그만큼 국민의힘 후보들의 견제는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내 주자들은 이미 경제·교육·안보 등 여러 분야에서 대선 공약을 내세우며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윤 전 총장이 1위로서 입지를 굳히려면 ‘반(反)문재인’과 ‘공정과 상식’ 등 다소 추상적인 키워드를 넘어 자신만의 뚜렷한 국정 철학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힘 이 대표는 이날 “‘버스 출발 한 달 전에 먼저 앉아 있겠다’고 한 것에 대한 의미가 상당하다”며 환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선 후보 캠프 홍정민 대변인은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전 총장인 만큼 국민의힘에 편향된 진영논리의 대변자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추미애 경선 후보도 “오늘의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 준 것”이라고 말했다.

곽은산, 이창훈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