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기술 초격차' 강조한 다음날…마이크론 "세계 최초 176단 낸드 양산" 발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마이크론이 30일 선보인 모바일용 176단 UFS 3.1 제품 (사진=마이크론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간판 메모리 반도체 회사 마이크론이 세계 최초로 176단 낸드플래시 양산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글로벌 메모리 1위인 삼성전자가 전날 이례적으로 구체적인 기술 로드맵까지 공개하며 '기술 초격차'를 자신했는데, 마이크론이 곧바로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까지 동원하며 176단 낸드 양산 소식을 알린 거라 업계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마이크론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 최초(World’s First)로 5세대 이동통신(5G)용 176단 UFS(Universal Flash Storage) 3.1 규격의 낸드플래시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고사양의 5G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이전 세대보다 75% 빠른 순차 쓰기와 70% 빠른 랜덤읽기를 통해 애플리케이션 속도를 높였다고 마이크론은 설명했다. 마이크론에 따르면 초당 최대 1,500메가바이트(MB)의 순차 쓰기 성능으로 10분 분량의 4K 비디오 영상은 0.7초, 2시간짜리 4K 영화는 9.6초에 다운로드할 수있고, 총 데이터 저장 용량도 종전의 두 배다.

앞서 마이크론은 이달 초 실적 발표 때 4세대 D램(10나노급 1a D램)과 176단 낸드플래시가 연내 자사의 주력 상품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현재 D램 시장에서 마이크론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은 3위, 낸드 시장에선 5위권이다. 하지만 마이크론은 잇따라 선두업체보다 먼저 차세대 D램(1a D램)과 낸드플래시(176단)를 개발한 건 물론 시장 출시도 선두업체를 앞지른 것이다. 현재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핵심 D램은 3세대로 불리는 10나노(10억분의 1m) 1z이며, 낸드플래시는 양사 모두 128단 제품이 주력이다.
한국일보

마이크론 3분기 실적 프레젠테이션 자료. 올해 말 176단 낸드가 전체 낸드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할 거란 내용이 담겨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일각에선 마이크론의 선전으로 삼성전자의 기술 초격차 전략이 흔들리는 것 아니냔 우려도 나오지만, 이는 기우라는 게 업계의 전반적인 평가다. 공개된 사양만 살펴보면 마이크론이 업계 최초로 최신 제품을 내놓은 건 맞지만, 선단 공정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여전히 삼성전자의 기술력이 우위에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전날 실적발표 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에 14나노대에서 구현할 수 있는 업계 최소 선폭의 공정을 기반으로 4세대 D램을 양산하고 낸드플래시는 10년 뒤까지 기술 로드맵이 짜여 있다"며 최근 제기되고 있는 메모리 기술경쟁력 우려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진만 메모리 담당 부사장은 "낸드는 단순히 단수에만 집중하기보다 낸드 높이가 효율성이나 원가 측면에서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높이 경쟁보다 경제성과 효율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200단 이상 8세대 V낸드는 동작 칩을 이미 확보한 상태로 라인업 확대를 위한 제반 준비도 마쳤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에 업계 최소 셀 크기의 7세대 176단 V낸드 기술이 적용된 소비자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SK하이닉스는 올해 연말부터 176단 낸드 양산에 들어간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SSD 외에도 하반기에 176단 단일 낸드 제품까지 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미 기술은 확보한 상태에서 양산만 하반기로 미룬 거라 기술 격차가 좁혀졌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