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외풍 맞던 안산에게 힘을 준 정의선 회장 한 마디 "믿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인전 결승 날 안산에게 격려 전화…해도 되는지 먼저 물어

VIP룸 안 들어가고 땡볕서 태극궁사 응원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회장님의 격려 말씀 덕에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장에 올 수 있었습니다."

한국 양궁의 '지주' 정의선 대한양궁협회 회장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태극 궁사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까지 맡았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리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꺾고 3관왕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