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날씨] 높은 습도 탓 폭염 지속 예상… “건강 유의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폭염의 날씨가 이어진 지난 28일 오후 강원 춘천시 우두동 일대 도로에 지열로 인해 아지랑이가 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일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고, 높은 습도로 체감온도가 높은 찜통 더위가 이어지겠다. 수도권에서 내일부터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지만 기상청은 높은 습도 탓에 폭염특보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상청은 열대야가 서울과 인천을 중심으로 나타나겠다며 보건, 농축산업 등의 피해에 유의해달라고 전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아침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등 24~2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1도, 수원 33도 등 31~34도가 되겠다. 기상청은 “수도권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최고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습도 또한 높게 나타나 체감온도가 높아져 무덥겠다”면서 “수도권은 내일부터 비가 내리고 다음주 중반까지 잦은 소나기로 인해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나, 습도가 높아져 체감온도가 높아 폭염특보는 대부분 유지되겠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아울러 서울과 인천 및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발해만에서 북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늘 밤 오후 10시에 인천, 경기 서해안과 경기 북부에 강수가 시작돼 내일 오전 10시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전했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서해 5도 제외)에서 5~30mm로 예측됐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