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심장' 안산도 3관왕에 울었다…"심장이 터질 것 같아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시상식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산은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 이어 개인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이 됐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시상식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산은 혼성단체전, 여자단체전에 이어 개인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이 됐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시상대에 올라 애국가를 듣던 안산(20, 광주여대)은 손으로 눈물을 훔쳤다.

결정적인 슛오프에서 10점을 꽂고, 절대 떨지 않을 것만 같았던 안산. 하지만 3관왕으로 올림픽이 마무리되자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사대에서는 누구보다 강심장을 자랑하지만, 슬픈 영화를 보고, 또 슬픈 글을 보면 눈물을 쏟는 스무살이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레나 오시포바(ROC, 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끝나고 더 긴장이 되는 것처럼 심장이 터질 것 같다. 너무 기쁘다"면서 "속으로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나를 가라앉히려고 노력했다. 모르겠다. 끝나면 더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앞서 언니들이 차례로 탈락했다. 홀로 남은 막내는 부담을 이겨내고 언니들의 몫까지 해냈다.

안산은 "언니들과 함께 시상대에 오르고 싶었지만, 혼자 남게 됐다. 언니들이 더 크게 응원을 해줘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면서 "실감이 잘 안 나고, 뭔가 내일도 시합해야 할 것 같은 기분"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결승전에서 안산은 입에 손가락을 대면서 '조용히 하라'는 포즈를 취했다. 대상은 송칠석 코치, 안산의 고등학교 스승이다. 은사와 함께 나선 안산은 결승 슛오프를 앞두고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안산은 "코치님이 자꾸 욕심부리지 말라고 하시는데 그걸 들으면 더 욕심이 생길 것 같아서 그냥 조용히 하라고 했다"면서 "일부러 더 밝게 시합한 것도 있고, 더 웃은 것도 있다. 긴장보다는 재미있게 시합을 하려고 했다. 결승 슛오프를 앞두고는 코치님이 몸짓을 재미있게 해주셔서 긴장을 풀려고 했다"고 웃었다.

한국 하계 올림픽 최초 3관왕. 안산도 눈물을 참지 못했다. 사실 눈물 많은 스무살이었다.

안산은 "2주일 전에도 울었다. 출발하기 전에 한국에서 힘들어서 울었다. 많이 운다. 슬픈 영화를 봐도 그렇고, 글 같은 것을 봐도 그렇다"면서 "시상식 때는 그냥 갑자기 눈물이 차 올라서 속으로 '울지마, 울지마' 이러면서 눈물을 삼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