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이광철 후임 한달만에 임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시민사회비서관(53),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선임행정관(50)을 발탁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으로 기소돼 사의를 표명한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표를 낸 김기표 전 반부패비서관이 낙마한 지 한 달 만이다.

이기헌 신임 민정비서관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 조직국장을 역임한 당직자 출신이다. 문재인정부 들어 외교정책비서관실,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등을 지냈고 시민참여비서관으로 근무해왔다. 이원구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시험 44회로 변호사로 활동하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지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다"며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 신임 비서관은 31일자로 임명된다. 그동안 민정수석실 4개 비서관실 절반이 공석이 되면서 지속됐던 민정 라인의 업무 공백도 정상화할 것으로 보인다. 민정비서관에 당직자 출신 비서관이 임명되고 반부패비서관 역시 승진 인사로 모두 청와대 내부 출신으로 채워지면서 임기 말 '구인난'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