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논란 속에 '쥴리 벽화' 문구 삭제...윤석열 지지-반대 소란 계속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연상시키는 이른바 쥴리 벽화에 여러 문구를 적어 논란을 일으킨 건물주가 해당 문구를 지웠습니다.

하지만 서점 앞은 윤 전 총장 지지자들의 항의가 이어지며 폭행 시비 등 소란이 계속됐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종로의 한 중고서점.

페인트 통을 든 남성이 서점 건물에 그려진 벽화 앞으로 다가갑니다.

영부인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벽화 위에 적힌 문구를 흰색 페인트로 덮어 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