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코로나19 확진 日도쿄올림픽 심판 2명 무단외출…'버블방역' 무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단 외출해 병원으로…다시 검사받아 "시합 나가겠다"

도쿄올림픽 조직위, 조사중…'플레이북' 위반 해당 판단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지난 14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모습.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07.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도쿄올림픽 심판 2명이 무단 외출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버블 방역'이 무색하게 됐다.

30일 아사히TV 계열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남성 심판 2명이 지난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1명은 일본인이었다.

이들 두 명은 도쿄(東京)도의 숙박요양시설인 호텔로 입소했으나 지난 29일 무단 외출했다.

이들이 향한 곳은 병원이었다. 2명은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아 코로나19 음성임을 증명한 후 "시합에 나가고 싶다"는 등 주장을 했다.

당국은 조사에 나섰다.

도쿄올림픽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후 무단으로 외출한 사건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와 관계자 등의 코로나19 감염 대책을 담은 행동 지침 '플레이북' 위반에 해당된다고 보고 2명으로부터 이야기를 듣는 등 조사 중이다.

도쿄올림픽은 이른바 '버블 방역'을 채택하고 있다. 선수 등 도쿄올림픽 관련 외국 입국자가 있는 올림픽 경기장·숙박지 등을 큰 비눗방울처럼 감싸 외부와 격리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심판의 무단 외출로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