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에, 민주당 "박근혜 수사 해놓고..."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미애 "정치검사가 정치군인 전두환의 뿌리로"... 정의당 "공당 주자답게 본인 의혹 해명해야"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직 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은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윤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에 입당한 것은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지역 일정으로 이준석 대표가 자리를 비운 오늘, 윤 후보가 무엇이 급해 이렇게 입당을 서둘렀는지 의아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를 바꾸겠다는 포부는 온데간데 없이 현 정부를 비난하며 교체만을 부르짖다 결국 보수 본당에 몸을 의탁한 것을 국민께서 납득하실지 의문스럽다"라며 "자신이 강변했던 법과 원칙은 선택적 정의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은 '정치검찰의 커밍아웃'이자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면서 "윤 후보가 부디 국민의힘과 함께 탄핵의 강 앞에서 갈 길을 잃지 말고 제대로 정치 수업을 받아 미래에 대한 비전과 정책 역량을 갖추기를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 "정치검사의 마각 드러내" "헌정질서 문란행위"
오마이뉴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 공동취재사진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도 전직 검찰총장의 입당에 우려를 표시했다.

법무부 장관 시절 검찰총장 신분의 윤 후보와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후보는 "정치검사 윤석열이 정치군인 전두환의 뿌리 국민의힘을 접수했다"고 촌평했다. 추 후보는 "형식이야 입당이지만, 사실상 정치검사의 국민의힘 접수"라며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후보는 이어 "오늘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 준 것이자,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정치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며 "검찰총장의 대선 직행과 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추 후보는 "윤 전 총장에게는 자신과 가족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과 범죄혐의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막아줄 방패막이가 필요했을지 모르겠지만, 정치검찰을 받아들인 국민의힘 역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역사의 공범을 자처한 행위"라고 꼬집었다.

박용진 후보는 "정치중립을 엄중히 요구 받는 사정기관 수장들의 연이은 정치선언과 제1야당 입당은 민주주의 정치질서를 흔드는 헌정질서 문란행위"라며 전직 검찰총장·감사원장 출신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최재형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박 후보는 "앞으로 두 사정기관의 장이 되는 사람들은 끝없이 정치적 논란에 휩싸이게 될 것이고 이로 인해 제대로 된 사정 작업에 집중하지 못할 것이다. 나라의 큰 우환"이라며 "두 전직 수장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세균 후보 캠프 대변인인 장경태 의원(서울 동대문을)은 "윤 후보는 국민의힘 입당으로 정치검찰 역사의 정점에 올랐다"라며 "검찰 총장 시절 이루어진 정치수사는 본인의 정치행보를 위한 포석이었음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윤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은 검증과 지지율하락에 손을 든 것"이라며 "국민들은 검증이 무서워 국민의힘 우산 밑에 숨어든 겁먹은 배신자를 지도자로 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공당 대선주자 된 만큼 본인·가족 의혹에 분명한 입장 내야"
오마이뉴스

▲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평등사회로 나아가는 사회연대전략회의 발족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은 윤 후보 입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로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훼손된 점을 비롯해 여러 의혹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본인의 지향에 맞는 정당을 선택하는 건 자유지만, 정당에 들어간 만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앞으로는 보다 책임 있는 공적 자세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또 "윤 전 총장은 그 동안 정치 행보를 하면서 '120시간 노동', '민란' 등 퇴행적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고,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휩싸여 있다"라며 "이제 공당의 대선주자인 만큼 책임을 회피할 게 아니라 시민들의 물음에 대해 투명하고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도 윤 전 총장의 여러 의혹과 그간의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인 발언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태도와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정정당당 경선부터 시작이 도리" http://omn.kr/1unf4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에 야권주자들 "환영, 정권교체" http://omn.kr/1unjd

김성욱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