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같은 병실 환자 코·입 막아 중태…'살인미수' 70대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70대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 오후 4시50분쯤 인천시 한 정신병원에서 같은 병실을 사용하던 40대 B씨의 코와 입을 막아 중태에 빠트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A 씨는 평소 B 씨가 병실을 소란스럽게 한다는 이유로 갈등을 겪어 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은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