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민 전 아나운서 "성희롱→욕으로 끝난 메시지들, 끔찍"(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김수민 SBS 전 아나운서가 의미심장한 심경을 전했다.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상이 한번 거꾸로 뒤집히더니 마주칠 필요 없던 익명의 괴물들이 득달같이 달려들어 입밖으로 쓰레기를 뱉는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조이뉴스24

김수민 전 아나운서가 의미심장한 심경을 전했다. [사진=김수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어른의 눈으로 시덥지않은 조언을 하고 잘못한 게 없는데 조심하라고 한다. 자기들끼리 일을 키우고 저들끼리 끝낸다"라며 "내 모습과 무관한 응원도 부담스럽다. 정치적인 프레임은 더욱"이라고 전했다.

또 "성희롱은 고사하고 욕으로 시작해서 욕으로 끝났던 수많은 익명의 메시지들. 당신은 모른다 겪어보지 않았다면"이라며 "이런 말들이 세상의 일부라는 게 끔찍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 응원할거니까 서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궁파이팅"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에 자신을 향한 응원이 이어지자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나한테 보내주는 응원은 너무 부끄러워..같이 올림픽 응원하자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1997년생인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2018년 10월 SBS 24기 아나운서로 합격했다. 만 21세의 나이에 최연소 합격 기록을 세워 화제가 됐다. 그는 지난 6월 30일 학업을 이유로 SBS를 퇴사했다.

다음은 김수민 전 아나운서가 남긴 인스타그램 글 전문

세상이 한번 거꾸로 뒤집히더니

마주칠 필요 없던 익명의 괴물들이

득달같이 달려들어 입밖으로 쓰레기를 뱉는다

제멋대로 색안경에 사람을 가둔다

어른의 눈으로 시덥지않은 조언을 하고

잘못한 게 없는데 조심하라고 한다

자기들끼리 일을 키우고 저들끼리 끝낸다

내 모습과 무관한 응원도 부담스럽다

정치적인 프레임은 더욱

가만히

부디 가만히

성희롱은 고사하고

욕으로 시작해서 욕으로 끝났던

수많은 익명의 메시지들

당신은 모른다 겪어보지 않았다면

이런 말들이 세상의 일부라는 게 끔찍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

응원할거니까 서로 #양궁파이팅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