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에 야권주자들 "환영, 정권교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치열한 검증 예고도... 홍준표 "무결점 후보가 경선 나가 정권교체 이루자"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환영 꽃다발을 받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입당한 최재형 대선 예비후보(전 감사원장)는 30일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잘 들어오셨다.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주셨다"며 "정권교체 대의를 위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30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원팀에 합류한 것을 환영한다. 야권이 모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나타난 결과"라며 "치열한 경쟁으로 국민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최종 후보를 위해 진정한 원팀으로 가자"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안상수 전 의원도 "두 팔 벌려 환영한다. 오월동주라고 보는 분들도 있으나 저는 이제 우리 모두가 원팀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동지라는 점이 중요하다"며 "모든 후보에 제안한다. 축제와 같은 아름다운 경선, 미래를 희망으로 바꿀 멋진 정책대결을 펼치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 역시 "문재인 정부의 반칙과 위선에 맞서 용기와 소신을 보여줬던 윤 예비후보가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윤 예비후보의 전격 입당은 정권교체를 위한 천군만마를 얻은 것과 같다.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 공정과 정의가 살아있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치열한 검증을 예고하는 발언도 나왔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윤 예비후보가 입당하면서 문 정권의 최대 바람이었던 야권 분열 카드가 소멸하고, 우리는 불확실성이 해소된 기쁜 날"이라며 "윤 예비후보의 입당을 환영한다. 앞으로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상호 검증하고 정책대결을 펼쳐 무결점 후보가 본선에 나가 원팀으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도록 하자"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도 "윤 예비후보의 입당을 환영한다"며 "저와 윤 예비후보를 포함해서 당의 모든 후보가 대한민국의 운명과 미래를 두고 국가의 비전과 전략, 정책을 치열하게 토론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게되길 바란다. 역사와 국민 앞에 당당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멋진 경쟁을 기대한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 역시 "윤 예비후보의 우리 당 입당을 환영한다. 야권 통합의 불확실성이 제거됐다. 편안한 마음으로 역동적인 경선을 치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백제·신라·고구려가 등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시대착오적 이전투구와 달리 우리 당 경선은 수준 높은 정책 경쟁이 될 것이다. 뜨겁게 토론하고 경쟁하자. 품격있는 경선을 만드는 데 저도 앞장서겠다"고 했다.

윤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입당을 완료한 뒤 "정치를 시작하고 한 달이 지났지만, 오랫동안 생각을 해봤다"라며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가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 당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오늘 입당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조선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