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근로자 열사병 우려에…고용부 장관 "오후 2~5시 옥외작업 안 하게 현장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서울 건설현장 방문

아시아경제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지난달 1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근처 소규모 건설 현장을 찾아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30일 노동자의 온열질환 재해 예방을 위해 오후 2~5시 옥외작업을 중지하도록 현장 지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건설 현장을 방문해 "폭염으로 인한 재해를 막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더울 때 일을 잠시 쉬는 것"이라며 "무더위 시간대인 오후 2∼5시에 옥외작업이 이뤄지지 않도록 현장을 지속적으로 지도·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옥외작업이 많은 건설 현장의 경우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 위험이 크다며 노동자에게 충분한 물, 그늘, 휴식을 제공하는 내용의 3대 기본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다음 달 말까지 고용부는 안전보건공단 등과 함께 건설 현장을 포함한 전국 6만여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무더위 시간대 작업을 중지하도록 지도·점검 활동을 하고 있다.

고용부는 관계부처와 폭염 관련 추가 대책을 추진 중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