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 "계약 위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블랙 위도우'의 주연 배우 스칼렛 요한슨.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랙 위도우'의 주연 배우 스칼렛 요한슨.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마블 시리즈의 신작이자 솔로 무비인 '블랙 위도우'의 주인공 스칼렛 요한슨이 디즈니를 고소했다.

CNN, CNBC 등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스칼렛 요한슨은 최근 디즈니가 자사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에 '블랙 위도우'를 극장 개봉 기간 중 공개해 계약을 위반했다며 미국 LA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스칼렛 요한슨 측은 당초 '블랙 위도우'를 극장 개봉으로만 계약을 추진한 것과 달리 디즈니는 영화 상영 당일부터 디즈니 플러스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해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디즈니의 이 같은 선택으로 극장 수익이 줄고 손해 금액은 약 5천만 달러(572억)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디즈니는 29일(현지 시간) 공식 성명을 발표해 스칼렛 요한슨의 이번 소송 제기가 "아무 이득도 없는 행위"라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치명적이고 장기적인 영향력을 무시하는 일이어서 슬프고 괴롭다"라고 밝혔다. 또한 스칼렛 요한슨과의 계약을 완전히 준수했다고 밝혔다.

'블랙 위도우'는 '어벤져스' 군단에서 강력한 전투 능력과 명민한 전략을 겸비한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를 주인공으로 한 솔로 무비다. 마블 스튜디오가 극장에서 개봉하는 2년 만의 신작이자,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부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사이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블랙 위도우의 과거가 나온다는 점에서 개봉 전부터 주목받았다.

지난 7일 개봉한 '블랙 위도우'는 29일까지 국내에서만 269만 6274명의 관객을 모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