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영웅 등 '미스터트롯' 톱6, 격리 끝내고 활동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들 '트롯맨'
[CIC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격리에 들어간 '미스터트롯' 톱6 멤버들이 격리를 마치고 활동을 재개한다.

매니지먼트사 뉴에라프로젝트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의 격리 조치가 해제됐다고 30일 팬 카페를 통해 밝혔다.

뉴에라프로젝트는 "멤버들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으며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17일 장민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함께 녹화에 참여한 멤버들도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영탁과 김희재까지 재검사 결과 확진으로 확인되면서 스케줄에 차질을 빚었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