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강 나서는 대한민국 축구, ‘파워랭킹’ 3위… 1위는 일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1일 멕시코와 맞대결

세계일보

대한민국 황의조가 지난 28일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축구 경기에서 패널트킥을 성공시킨 후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상 두 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국 CBS스포츠는 축구 8강전을 앞두고 8개 팀을 대상으로 파워 랭킹을 매겨 발표했다. 한국은 전체 3위를 기록, 지난 발표(10위)에 견줘 큰 폭으로 올랐다.

파워 랭킹 1위는 조별리그 전승을 기록한 일본의 몫이었다. 한국은 지난 랭킹이 10위였지만, 조별리그에서 루마니아, 온두라스에 대승을 거둬 랭킹이 급상승했다.

한국의 8강 상대인 멕시코는 네 계단 상승한 4위를 기록했다. CBS 스포츠는 “멕시코는 다크호스로 꼽힌다. 알렉시스 베가가 3경기 2골을 넣었고 4강에 진출한다면 브라질과 이집트 경기 승자에게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브라질은 2위, 코트디부아르가 5위, 올림픽 직전 2위였던 스페인은 6위로 추락했다. 8강에서 일본과 만나는 뉴질랜드는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집트는 8강 진출팀 중 가장 낮은 파워랭킹을 기록했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멕시코와 맞대결을 펼친다. 멕시코를 꺾으면 브라질과 이집트 경기 승자와 8월 3일 오후 5시 준결승전을 치른다.

김용언 기자 facee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