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철 멘털’ 양궁 안산, 준결승 진출…거침없이 3관왕 성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뛰어난 집중력으로 4강 안착
강채영, 러시아에 발목 4강 좌절
서울신문

[올림픽] 거침없는 안산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 출전해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강철 멘털’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4강에 오르며 메달 전망을 밝혔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8강전에서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30-27 26-24 26-24)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에서 2승을 더 올리면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 된다.

대진표 반대편의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앞서 8강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게 1-7(28-28 25-29 26-27 27-29)로 지면서 탈락해 여자 대표팀에서 안산만 금메달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서울신문

[올림픽] 안산, 준결승 진출 -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 출전한 안산이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이긴 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안산은 6-0(30-27 26-24 26-24)로 이겨 준결승에 진출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멘털갑’ 안산 “제게만 집중”

앞서 안산은 16강 한일전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34·한국명 엄혜련)을 상대로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역전승했다.

안산은 경기 직후 소감에서 “상대 선수를 신경 쓰기보단 최대한 저한테만 집중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면서 “생각보다 경기를 잘 마무리한 것 같아 기분이 좋고, 남은 시합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실 8강 길목에서 만난 하야카와는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1세트에서 승점 2점을 먼저 내준 데 이어 4세트까지도 승점 4-4로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쏜 3발 모두 10점 과녁에 내리꽂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를 확정 지었다.

안산은 “상대 선수와 잘 알던 편은 아니지만, 상대도 잘해서 즐겁게 경기를 했다”며 여유를 보였다.

안산은 ‘어젯밤 좋은 꿈을 꿨냐’는 취재진 질문에 “무슨 꿈을 꾸긴 했는데 기억이 안난다”며 웃는 여유도 보였다.
서울신문

[올림픽] 안산 4강진출 -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와의 경기에서 10점을 쏜 뒤 돌아서고 있다. 2021.7.3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