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수무당 가두심', 공개 전부터 글로벌 러브콜…전세계 시청자 만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우수무당 가두심'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청자들과 만난다. 소녀 무당과 전교 1등의 18세 퇴마듀오가 펼쳐내는 새로운 ‘K-퇴마’ 장르로 전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30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극본 주 브라더스, 연출 박호진 송제영)은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카카오TV에서 단독 선공개된다. 아울러 아이치이를 통해 동남아시아 및 대만 지역에서, 비키를 통해 미주, 유럽, 중동, 오세아니아, 인도에서 공개된다. 카카오TV 선공개 후 국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과 원치 않게 영혼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모두에게 익숙한 학교를 무대로 펼쳐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루며 오싹한 재미를 전하는 것은 물론, 퇴마를 소재로 하면서도 현실과 동떨어지지 않은 사회 이슈들을 다양한 시각으로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비밀의 숲'의 장종경 촬영 감독, '부부의 세계' '태양의 후예' '괴물'의 유재규 조명 감독, '스카이캐슬' '이태원 클라쓰' '보이스3'의 오상환 편집 감독 등 베테랑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감각적인 미스터리 판타지의 탄생을 예고했다. 더불어 김새론, 남다름, 유선호 등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젊은 배우들은 물론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 등 수식어가 필요없는 베테랑 배우들까지 합류해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우수무당 가두심'이 학교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장르물임에도 1020세대부터 자녀가 있는 부모와 기성세대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밝혔다. 또한 두 주인공이 악령을 퇴치하고 성장지상주의를 대표하는 어른들에게 맞서는 이야기에 미묘한 설렘까지 담겨 색다른 K퇴마물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로 방송되며, 총 12부로 구성된다. 1회, 2회는 30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