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한일전 져 결승행 불발…중국과 동메달 결정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남자 에페 단체전서는 아직 올림픽 입상 없어…첫 메달 도전

연합뉴스

[올림픽] 남자 에페, 여기까지
(지바=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박상영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30 ondol@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패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준결승에서 일본에 38-45로 졌다.

첫 경기인 8강전에서 스위스에 44-39로 역전승하며 4강에 진입한 한국은 팀 세계랭킹 1위 프랑스를 물리치고 올라온 일본의 기세를 넘어서지 못한 채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중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은 오후 6시 30분에 열린다.

연합뉴스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으로
(지바=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하며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21.7.30 ondol@yna.co.kr



이날 동메달로도 한국 펜싱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남자 에페 단체전 시상대에 태극기를 올려 새 역사를 만들 수 있다.

이번 대회 앞서 열린 종목을 포함해 한국 펜싱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메달을 딴 종목은 남자 사브르(2012 런던, 2020 도쿄 금메달), 여자 에페(2012 런던, 2020 도쿄 은메달), 여자 플뢰레(2012 런던 동메달)뿐이다.

이번 대회 개인전에선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 하나밖에 없었던 한국 펜싱은 27일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28일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단체전에 출전한 3개 종목 연속 입상에 도전한다.

스위스와의 8강전에서 32-36까지 뒤지다가 6연속 득점을 몰아치며 뒤집기에 성공한 '에이스' 박상영의 활약 속에 준결승에 오른 한국은 16강전부터 시작해 한 경기를 더 치르고 올라온 일본의 대결에서 초반 흐름을 완전히 빼앗겼다.

연합뉴스

[올림픽] 아쉬운 한일전
(지바=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송재호가 일본 가노 고키에게 득점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30 ondol@yna.co.kr



첫 주자로 출격한 박상영이 190㎝ 장신 우야마 사토루의 변칙적 플레이에 고전하며 1-2로 뒤졌고, 이어 나선 권영준과 송재호가 가노 고키, 야마다 마사루와의 대결에서 각각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하며 1-11로 끌려다녔다.

네 번째 경기에서 권영준이 우야마를 상대로 다소 나아진 모습을 보였으나 8-20, 여전히 10점 차 이상의 열세가 이어졌다.

박상영이 야마다와의 5번째 경기에서 개인 점수로는 6-5로 앞섰지만, 너무 크게 벌어진 차이를 메우기엔 역부족이었다.

송재호와 우야마의 8번째 경기 이후 28-37, 한 자릿수로 좁아지긴 했으나 마지막 주자 박상영이 홀로 극복하기엔 버거운 격차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