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소 잡는 칼 달라” 이재명 측 “닭도 제대로 못 잡으면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양강(兩强)구도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신경전이 때아닌 ‘소닭 논쟁’으로 번졌다. 바지, 적통, 백제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누가 더 유능한가’ 문제로 정면충돌 한 모양새다.

이 전 대표는 30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닭 잡는 칼과 소 잡는 칼은 다르다”고 했다. 앞서 이 지사가 “스펙 좋은 무능한 사람을 뽑을 것이냐, 실적으로 증명된 역량 있는 사람을 뽑을 것인가”라고 한 것에 대해 이 같이 우회적으로 답변한 것이다. 맥락상 이 지사가 닭 잡는 칼, 이 전 대표 스스로는 ‘소 잡는 칼’이라고 빗대면서 보다 유능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전 대표는 “저는 어떤 일을 하건 일을 못한다는 이야기는 듣지 않았다”며 “오히려 일에 너무 집중하는 나머지 주변에 많은 불편함을 주거나 그런 일을 지적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말씀을 하신 분들은 과연 무슨 일을 했는가 되묻고 싶다”며 “이 지사는 기본소득 홍보를 열심히 하고 계곡정비도 먼저 했다는데 그것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본인도 인정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 지사 측은 논평에서 “이낙연 후보는 닭이라도 잡아보았나”라면서 반격했다. 이재명 캠프 현근택 대변인은 “소 잡는 칼과 닭 잡는 칼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전 대표는 국무총리, 당대표를 지내서 중앙정치에서 잘 나갔고, 이 지사는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지냈으니 변방에서 못 나갔다는 것이냐”고 했다.

이어 “소 잡는 칼을 갖고 있으면 뭐하느냐”며 “닭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라고 비꼬았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