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윤석열 입당에 “선의의 경쟁”…원희룡 “치열히 경쟁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대권주자들, 尹 입당에 일제히 환영

하태경 “미래 위해 뜨겁게 토론할 것”

헤럴드경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격 입당을 놓고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줬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고위직에 오른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은 현 정부의 기조에 반기를 들었다가 핍박을 받은 공통점이 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잘 들어오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며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정권교체를 넘어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하겠다.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권레이스에 동참하는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국민의힘 원팀에 합류한 것을 환영한다"며 "야권이 모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나타난 결과"라며 "치열한 경쟁으로 국민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최종 후보를 위해 진정한 원팀으로 가자"고 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권에 도전장을 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야권 통합의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며 "편안한 마음으로 역동적 경선을 치를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제, 신라, 고구려가 등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시대착오적 이전투구와 달리, 우리 당 경선은 수준 높은 정책경쟁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 청년의 미래를 위해 뜨겁게 토론하고 경쟁하자"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