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송종국, 자연인 된 근황 "산 들어온지 7년..사라지고 싶었다"(ft.이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송종국이 강원도에서 자연인으로 지내는 일상을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자연인이 된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근황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송종국은 강원도 홍천에서 집을 짓고 혼자 살고 있었다. 하루도 빠짐없이 산에 올라가서 약초를 캐며 반려견들과 생활하고 있다고. 송종국은 "제가 (산으로 들어온지)7년 정도 됐다. 가장 친한 주위의 친구들하고도 연락을 안 할 정도로 들어와 있었다. 개인적으로 강하다고 생각했었다. 이런 부분들을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그 당시에는 되게 힘들더라. 이대로는 못 버티겠다. 빨리 아무도 없는 곳으로 사라지자 그래서 그때 싹 접고 들어오게 됐다"고 말했다.

일주일에 한 번씩 운영하는 축구교실 간다는 송종국은 "상당히 안정적으로 왔었다. 큰 돈은 못벌지만 생활하는 데 문제가 없었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로는 그냥 문을 닫아야하는 상황이었다. 금액으로 전체적으로 봤을 떄 손해가 10억원이 넘는다. 그동안 벌어 놓은 거 다 까먹고 더 쓰고 있다. 같이 운영하는 친구들이 배달 일도 나가서 하고 우선은 버티고 있다. 이대로 계속 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씁쓸하게 웃어보였다.

축구교실에는 이 시간이 아니면 시간 맞춰 보기 어려운 사람인 아들 지욱이가 찾아왔다. 아들 지욱 군이 "아빠"라고 부르며 축구교실에 오자 송종국은 "누가 아빠라고 부르랬어. 딱 맞춰 왔어 시간. 다음부터는 일찍 와"라고 엄하게 답했다.

아빠를 이어 축구선수를 꿈꾸고 있다는 지욱 군. 송종국은 "'하고 싶은거 다 해. 축구를 하면 아빠가 도와줄게'라는 마음이었다. 얼마 전에 축구를 하겠다고 저한테 이야기를 했을 때 '편하게 살긴 글렀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지욱이가 축구를 한다고 하면 제가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욱 군은 "엄격한 송종국에 서운하지 않냐"는 말에 "감독님이시니까 엄격하게 하는 건 괜찮다. 평상시에는 다정하게 해주시니까 운동할 때는 엄격하게 해야한다"고 아빠 송종국을 향한 믿음과 애정을 드러냈다.

송종국은 "애들 엄마하고 많이 부딪히다 보니 사실 아이들한테는 어떻게 보면 되게 안 좋다. 매일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것보다 따로 있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잠시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 결국 갈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이혼으로 이어졌다고.

그는 "법원에서 요즘은 이혼을 하면 아이를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가지고 있는다. 쌍방으로 가면 서로 불편하다. 애들 서류 떼려고 할 때 마다 부딪혀야 하고, 그래서 알았다고 한 건데, 친권도 포기하고 애들까지 버렸다는 이야기가 나오더라"면서 "저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의 공격들이 끝이 없는 것 같다. 사실 이혼이라는 게 부부간의 이야기이지 않나. 개인적인 일인 거고 아무리 친한 사람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서는 100% 모른다"고 전했다.

송종국은 "아이들을 다시 보기까지 오랜시간이 필요했다. 감정을 좀 가라앉혀야 하지 않나. 그런 부분이 사실 되게 안 좋았다. 아이들 보고 싶은 건 가장 컸던 부분이다. 아이들이 핸드폰을 갖고 스스로 전화도 할 수 있는 나이가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렸으니까"라며 아이들을 향한 여전한 그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송종국은 2006년 배우 박연수와 재혼했으나 9년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