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미얀마 인구 절반 코로나 감염 우려"…군부는 여전히 '학살·고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주 안에 인구 절반이 코로나19 감염 우려"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에서 앞으로 2주 안에 인구 절반이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재 미얀마 인구는 약 5천400만 명, 이 가운데 2천700만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한 자리에서 나온 얘기입니다.

영국은 "분쟁지역의 정전 합의를 이끌어내 코로나19 백신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2565를 의결하자"고 이 자리에서 촉구했습니다.

미얀마는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의료진까지 반대 시위에 동참함에 따라 병원 시설도 열악한 상황에서 인력도 부족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 의료 시설의 약 40%만 가동이 가능하다는 게 유엔의 추산입니다.

게다가 미얀마 군부는 의료진과 시설을 최소 260차례 공격해 67명의 의료진을 구금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면서도 미얀마 군부는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우방국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난주 미얀마에 시노팜을 공급했지만, 이는 중국으로 확산하는 걸 막기 위한 것으로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5월 하루 50명에서 28일 현재 5천 명으로 늘었다고 보고됐지만, 실제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미얀마 군부 발표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마친 인구는 5천4백만 인구 중 175만 명 수준입니다.
MBC

지난 27일 사가잉 까니 구역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시민방위군 병사의 장례식 [미얀마 나우 사이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문에 신체 훼손까지"…코로나보다 무서운 군부의 잔학행위

이런 가운데서도 미얀마 군부는 학살과 고문 등 잔학행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30일 미얀마 마우에 따르면 지난 27일 중부 사가잉 까니 구역의 한 마을 부근 숲 속에서 시신 7구가 발견됐습니다.

사망자들은 미얀마군과 시민방위군의 교전을 피해 피신한 시민들과 시민방위군 소속 병사라고 지역 주민들은 전했습니다.

시신을 발견한 주민들은 미얀마군이 고문과 신체 훼손 등의 잔학 행위를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한 사망자는 눈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어깨와 턱을 소총 개머리판으로 맞아 심하게 멍이 든 경우도 있었습니다.

또 나무에 목이 묶인 채 발견된 시신도 있었다고 주민들은 전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숲 속 주변에 희생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매설된 지뢰 때문에 추가로 시신을 찾아나서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앞서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까니 구역에서 신체가 훼손된 시신 15구가 발견된 바 있습니다.

지난 2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사가잉의 까니와 인마빈 지역 주민들은 격렬한 규탄 시위를 벌여왔으며, 이 중 일부는 수렵총 등 사제 무기를 들고 진압군에 맞서고 있습니다.

임소정 기자(wit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