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점] 속도 조절 나선 티몬…상장 미룬 속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내 상장 계획 철회…미디어 플랫폼 기능 확대해 기업가치 높일 계획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티몬이 기업공개(IPO) 속도 조절에 나섰다. 연내 추진 계획을 유보하기로 했다. IPO 성사 및 흥행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풀이된다. 기존 수익성 강화 중심의 전략을 포기하고 새로운 사업 모델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마련해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아이뉴스24

티몬 회사 전경. [사진=티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험난한 상장의 길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연내 IPO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티몬은 지난해 미래에셋증권과 상장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고 IPO를 추진해왔다. 지난 2월 신규 투자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하반기 IPO에 나설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으나 속도를 조절하는 것으로 방침을 바꿨다.

이 같은 결정의 배경에는 티몬의 대주주가 현 시점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기업가치를 인정 받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티몬의 대주주는 지분 98%를 보유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 사모펀드(PEF)다. 업계에 따르면 이들이 원하는 티몬의 기업가치는 1조7천억~2조원 수준이다.

사실 티몬이 연내 상장 계획을 밝혔을 당시 업계에는 티몬의 부진한 실적 탓에 우려 섞인 시선이 더 많았다.

티몬은 2018년 5천억원에 달하던 매출이 지난해 1천500억원 대로 쪼그라든 상황이다. 특히 이는 2010년 소셜커머스로 함께 출발한 쿠팡의 행보와는 대조적인 성적표다. 쿠팡은 지난해 매출 13조원 규모로 급성장했다.

적자를 감수하며 몸집을 키워온 쿠팡과 달리 티몬은 2018년부터 수익성 강화에 초점을 맞춰왔다. 하지만 내실 다지기에 집중한 것이 현 시점에서 오히려 패착이 됐다. 그 사이 쿠팡은 급성장했고 티몬은 경쟁력을 잃었다. 목표로 삼았던 흑자전환도 이루지 못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티몬의 대주주(사모펀드) 측이 티몬 지분을 인수할 당시의 2배 이상 수준의 자금 회수를 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현재 티몬의 경쟁력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말하기는 힘든 상황인데다, 티몬과 정반대 전략으로 상장을 이룬 쿠팡의 영향으로 인해 내실을 다져 기업가치를 올리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장윤석 신임 대표. 플랫폼 전문가인 장 대표는 미디어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확대해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방침이다. [사진=티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새판 짜고 재도전 나선다

업계는 티몬이 사업 전략을 전면 재검토 하는 등 체질개선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티몬은 지난 6월 장윤석 대표를 신규 선임했다. 장 대표는 2007년 싹스클릭, 2013년 피키캐스트, 2017년 위시노트 등을 거쳐 2019년부터 모바일 콘텐츠 제작업체 아트리즈 대표를 지낸 플랫폼 전문가다.

기존 IPO를 진두지휘 하던 재무전문가 전인천 공동대표는 장 대표 선임 이후 등기이사직을 내려놨다.

장 대표는 자신의 장점을 살려 라이브커머스 등 미디어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확대해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에는 '이삼팀'이라는 조직을 신설했다. 장 대표가 직접 팀장을 맡는다. 이삼팀은 플랫폼 차별화를 위한 시스템 개선과 기획 및 전략 등을 담당한다.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구조만으로는 경쟁사들과의 차별화를 이뤄내기 어려운 만큼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사업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선보인 티몬의 웹드라마도 콘텐츠를 통해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MZ(밀레니얼+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티몬은 새로운 사업 전략을 통해 더 좋은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적절한 시점에서 다시 한번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티몬 관계자는 "상장 계획을 철회한 것이 아닌 시기를 뒤로 늦춘 것"이라며 "현재 서비스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표 직속 이커머스팀(이삼팀)을 만들고 새로운 서비스 과제 등을 기획하고 수립해 추진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