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김정은, 사상 첫 전군지휘관 강습 주재...핵 언급 자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軍 전투력 강화 등 내부 단속 주문

아주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제1차 지휘관, 정치일군강습회' 참가자들과 본부청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하고 군 내부 단속에 나섰지만, 핵무력에 대한 언급은 내놓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이 남북 통신선을 복원하고 교류에 나선 만큼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대외 메시지는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지휘관·정치일군(간부) 강습회가 7월 24일부터 27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첫 강습회 결론을 통해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 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며 전투력 강화를 주문했다.

이어 "지휘관, 정치일군들이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 도발에도 능동적이며 공세적으로 대처할 준비를 완성하는 데 총력을 집중하여야 한다"며 "이것은 당과 우리 혁명이 인민군대에 준 지상의 명령이며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고 지휘성원들이 목숨을 걸고 책임져야 할 초미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군 부대의 과업은 노동당의 영도에 충실한 것이라며 당의 정책에 맞게 애민정신을 발휘할 것을 당부했다.

통신은 이번 강습의 개최 배경에 대해 "조선인민군의 군사정치적 위력과 혁명적 투쟁정신을 더욱 제고하고 당 중앙의 중대한 군사전략전술사상과 변화된 정세의 요구에 부합한 군건설 방향과 방침들을 군정 간부들에게 재침투, 체득시키기 위하여 전군 군정 간부들의 대회합을 조직했다"고 설명했다.

강습회에는 조선인민군 각 군종·군단·사단·여단·연대 군사지휘관과 정치위원들, 인민군당 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들과 군 총정치국, 총참모부, 국방성 간부들이 참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강습회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또 참가자들은 29일 삼지연극장에서 진행된 국무위원회 연주단 공연을 관람했다.





김해원 기자 mom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