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쥴리의 남자들' 사라지고, 다툼은 남았다…인근 상인 "피곤하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머니투데이

30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 관계자가 지우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그려진 '쥴리의 남자들' 벽화에서 모든 문구가 지워졌다. 그림만 남은 벽화 앞에서 유튜버들이 다툼을 벌이면서 한 때 아수라장이 됐다.


5분 만에 지워진 '쥴리의 남자들' 문구

30일 오전 9시 13분 이른바 '쥴리의 남자들' 벽화 앞에는 해당 서점 직원이 흰색 페인트통을 손에 들고 문구를 지우기 시작했다. 현장을 지키던 취재진과 유튜버들은 서점 측의 요청에 따라 비켜선 채 상황을 지켜봤다. 이날 아침부터 서로 대립하던 친여·친야 유튜버들도 잠시 카메라와 확성기를 내려놓고 벽화를 지우는 현장을 지켜봤다.

논란의 문구는 10여분 만에 지워졌다. 해당 직원은 작업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오전에 A씨(건물 주인)가 전화와서 지워달라고 했다"며 "(지우는) 의도에 대한 설명은 못들었다"고 밝혔다.

해당 벽화는 서점 주인이자 건물주인 A씨(58)가 2주 전 설치했다. 가로 15m·세로 2m 크기의 이 벽화는 2개의 그림으로 구성된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가 담겼다.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연상케 하는 내용이다.

벽화가 논란이 되면서 '인격살인' 등의 비판이 쏟아지자 A씨는 문구를 삭제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불법주차 딱지가 붙은 차량 두 대가 자리잡아 벽화를 가리고 있어 작업이 쉽지 않았다. 서점 측이 경찰을 통해 "차량을 빼면 벽화 문구를 지우겠다"는 입장을 차주들에게 전했고, 차주들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결국 문구가 지워졌다.

A씨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건물 벽이 밤이 되면 어둡고 침침해 미성년자들이 거기서 담배피고 소변보고 그래서 벽화도 그려서 좀 밝게 하려는 취지였다"라면서 "정치적 의도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표현하고 풍자한 것 뿐인데 이렇게 일파만파가 될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다툼에 아수라장…주변 상인은 "산만하다"

머니투데이

/사진=정한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구 지우기가 끝나자 유튜버들이 다시 모이면서 서점 앞은 아수라장이 됐다. 서점 측은 경찰에 시위 인원과 유튜버에 대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담벼락에 남겨진 문 대통령 욕설을 두고 친여·친야 유튜버들이 다퉜다. 서점 측은 쥴리 관련 문구를 지우면서 벽에 남겨진 '문재인 개XX' 낙서는 남겨뒀다. 이에 친여 유튜버들이 욕설 옆에 '극우 유튜브 아웃,' '시끄럽다' 등의 문구와 함께 개가 그려진 그림을 붙였다.

그 과정에서 친야 유튜버들의 욕설과 비난이 이어졌고, 이를 붙인 유튜버 김태은씨(38)는 '표현의 자유'라고 반박했다. 일부 유튜버들 간 언성이 높아지면서 욕설을 하고 서로 밀치기도 했다.

스스로를 문 대통령 지지자라고 밝힌 김씨는 "문구를 지웠는데 왜 (친야 유튜버들이) 안가는지 모르겠다"며 "어제 밤에는 없던 문 대통령 욕설만 남아 있어 분란이 되니까 해당 그림을 붙였다"고 밝혔다.

벽화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주변 상가는 피곤하다는 입장이다. 서점 직원 B씨도 "이틀 전부터 정신이 없어 지친다"며 "지웠으면 가지 왜 안가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C씨는 "먹고 사는 중요한 경제적인 문제도 아니고 이런 정치적인 일에 젊은이들도 관심이 적지 않나"고 반문하면서 "어제부터 노래 소리 때문에 시끄럽고 산만하다"고 전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