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산 페미·쥴리 벽화 논란에 여가부 "인권침해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산 페미·쥴리 벽화 논란에 여가부 "인권침해 안돼"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를 놓고 불거진 페미니스트 논쟁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벽화 논란과 관련해 여성가족부가 원론적인 입장을 냈습니다.

여가부는 오늘(30일) "최근 스포츠계와 정치 영역 등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여성 혐오적 표현이나 인권 침해적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안산 선수의 쇼트커트 헤어스타일 등을 놓고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페미니스트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또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연상시키는 이른바 '줄리 벽화'가 내걸려 논란이 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