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 1위 삼성전자 매출액 1위 애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샤오미, 삼성전자와 점유율 2% 차이…전년비 72.9%↑
- 출하량,매출액 기준 점유율 공개…삼성, 애플 각각 1위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동향이 공개됐다. 출하량 기준 1위는 삼성전자다. 샤오미가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2위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애플이 선두다. 2위인 삼성전자와 샤오미보다 큰 폭으로 앞섰다.

29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이번 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9910만대다. 전년 2억7970만대에서 6.9% 상승했다.

출하량 기준 삼성전자는 19%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다. 이번 분기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5730만대다. 전년동기 5430만대보다 5.6% 증가했다. 2위는 샤오미다. 삼성전자보다 2%포인트 차이로 17%의 시장점유율을 가져갔다. 샤오미는 이번 분기 4990만대를 출하했다. 전년동기 2890만대보다 72.9% 올랐다.

샤오미는 프리미엄과 저가 라인업 흥행에 성공하며 세계 출하량이 늘었다. 특히 동남아시아와 유럽의 중간 가격대 시장에서 점유율이 높아졌다. 샤오미는 삼성과 화웨이가 강세인 유럽과 동남아 및 중남미 시장으로의 점유율 확대를 노리고 있다.

애플은 시장점유율 14%로 3위다. 4290대를 출하했다. 전년동기 3990만대보다 7.5% 확대했다. 4위와 5위로 ▲오포(11%) ▲비보(11%)가 뒤를 이었다. 오포의 이번 분기 출하량은 3250만대다. 전년동기 2250만대에서 44.7% 확장했다. 비보는 올 2분기 3160만대를 출하했다. 전년동기 2370만대보다 33.5% 늘었다.

상위 10개 기업 중 전년대비 성장 폭이 가장 높은 곳은 6위 리얼미(4%)였다. 리얼미는 이번 분기 1140만대를 출하하며 전년동기 420만대보다 174.5% 성장했다. 가장 큰 하락세를 보인 건 화웨이다. 이번 분기 화웨이는 980만대를 출하했다. 전년동기 3860만대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증가했지만 3분기에는 하락세일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과 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반도체 부족 현상 때문이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출액 기준 시장점유율 1위는 애플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3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애플은 매출액 기준 시장점유율은 41%로 전년동기 34%에서 7%포인트 높았다. 애플은 공급망을 관리하며 배송 시간을 단축하는 등 전략을 통해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한 타격을 최소화했다. 또 '아이폰12' 시리즈 수요가 지속되며 점유율이 신장했다.

2위 삼성전자(15%)와 2위 샤오미(9%)에 비해 큰 폭으로 앞섰다. 삼성전자는 전년동기 17%에서 소폭 떨어졌다. 샤오미는 전년동기 6%에서 올랐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