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탄 시신 마네킹으로 오인해 쓰레기통에 버린 加 경찰·소방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마네킹인 줄 착각해 여성 시신을 쓰레기통에 버린 캐나다 경찰서와 소방서. 캐나다라디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실종된 여성의 시신을 마네킹으로 착각해 쓰레기통에 버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같은 소식은 복수의 캐나다 언론이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퀘백주 셔브룩의 대니 맥코넬 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지난 23일 오후 10시쯤, 한 제빵공장 뒤에서 작은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은 소방관들이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방관이 도착했을 때 목격자들은 공장 뒤에서 누군가가 실리콘 마네킹을 태운 것으로 보인다고 증언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당시 소방관들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두 부서가 협의한 결과, 마네킹을 쓰레기통에 버려 폐기하기로 했으며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게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소방대원이 출동한 지 4시간 뒤쯤, 한 주민이 “아내가 사라졌다”고 신고하면서 마네킹이 시신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경찰은 실종 여성의 휴대전화 신호를 추적해 화재 현장 근처에 주차된 여성의 차량을 찾았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경찰관은 두 사건이 우연이 아닐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이로부터 2시간 만에 쓰레기통에서 마네킹으로 오인된 여성의 시신을 회수했다.

맥코넬은 “이번 사태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우리는 비극적 상황에 부닥친 배우자, 가족, 아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스테판 시모노 셰르브룩 소방국장은 “그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뿐 아니라 부서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떻게 그런 실수가 일어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지 병원의 해부 병리학자 로버트 니콜슨 박사는 “불에 탄 시체를 마네킹으로 오인하는 것은 무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체는 약 60%의 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심하게 화상을 입으면 살이 많이 빠질 수 있다”고 풀이했다.

나아가 “그래서 체중 68kg의 사람이 27kg까지 될 수 있다, 그래서 보통 사람처럼 느껴지지 않는다”고 첨언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