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키운다' 김현숙, 너무 일찍 철든 7살 아들에 '울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현숙이 아들 하민이와 단둘이 계곡 물놀이를 떠난다.

30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 연출 김솔)에서는 김현숙이 아들 하민이와 온 몸으로 놀아주기 위해 밀양의 한 계곡으로 여름 소풍을 떠난다.

김현숙은 밀양에서 부모님의 도움을 받으며 하민이를 키우고 있는 일상을 공개하며 ‘내가 키운다’ 출연자들로부터 ‘육아 깍두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김현숙은 ‘육아 깍두기’에서 탈출하기 위해 아들 하민이와 단둘이서만 계곡 데이트에 나섰다.

김현숙은 야심차게 김밥 도시락까지 준비하는 열정을 보였지만, 저염으로 시작해 고염으로 끝나는 독특한 김밥 레시피로 출연자들을 폭소하게 했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도착한 계곡에서 하민이는 물 만난 물고기처럼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했고, 그런 하민이를 쫓아다니느라 힘을 빼는 김현숙의 모습에 출연자들은 다시 한번 폭소를 터뜨리며 육아의 현실에 공감했다.

또 이날 방송에 하민이는 촬영 전 날 물고기를 잡다가 넘어져 코를 다친 모습으로 등장했는데, 김현숙은 7살 나이에 너무 일찍 철이 든 하민이의 진심에 울컥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어른들이 슬퍼할까봐 아픔을 참았다는 하민이의 말에 김현숙은 “아프고 슬프면 엄마랑 할머니 앞에서 울어도 돼”라며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내 출연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는 조윤희의 딸 로아의 유치원 생활도 공개된다. 평소 로아를 잘 아는 이른바 ‘로잘알’ 조윤희는 본인의 예상대로 해맑게 노는 로아의 모습에 뿌듯함을 느끼는 것도 잠시, 로아의 예측 불가한 이중생활에 충격을 받았다. 특히 가장 궁금해했던 로아의 식사 시간을 본 후 놀라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육아 깍두기’ 김현숙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하민이와의 계곡 데이트와 조윤희를 충격에 빠뜨린 로아의 반전 유치원 생활은 30일 오후 9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성정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JT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