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가부, '안산 쇼트커트·쥴리벽화' 논란에 "여성혐오 안 돼"(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성단체 "비열한 방법으로 여성 폄하…당사자, 즉시 사과하라"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여성가족부는 최근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쇼트커트 머리를 둘러싼 '페미' 논란과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비방 벽화 논란에 대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여성 혐오적 표현이나 인권 침해적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30일 밝혔다.

여가부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최근 스포츠계와 정치 영역 등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문자로 배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