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편스토랑' 류수영, 30분 족발 레시피 공개..순식간에 홍콩의 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편스토랑’ 류수영이 30분 족발 레시피를 공개한다.

7월 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여름의 맛’을 주제로 한 29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출시왕 이경규, 집밥퀸 오윤아, 어남선생 류수영, 기프로 기태영까지. 모두 우승 경력이 있는 편셰프들의 대결인 만큼,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그만큼 다양하고 맛있는 ‘여름의 맛’ 메뉴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수영은 ‘편스토랑’에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고 맛이 보장되는 레시피들을 공개하며 ‘믿고 먹는 어남선생’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류수영의 레시피들 중에는 한우 육회, 연어 파피요트, 장어 한 쌈, 전복물회라면 등 ‘집에서 이런 메뉴를?’이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메뉴들이 화제를 모으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방송에서도 이 같은 류수영의 고품격 메뉴 레시피가 또 공개된다. 바로 야식의 왕 ‘족발’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은 늦은 시간 촬영을 하던 중 배가 고프다는 제작진을 위해 30분 만에 족발을 만들겠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막 삶아서 따뜻한 족발이 정말 맛있다”라며 “30분이면 된다”라고 30분 족발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고.

이어 류수영은 약속한 것처럼 타이머를 켜고 30분 족발 만들기에 돌입했다. ‘편스토랑’ 식구들도 집에서 30분 안에 맛있는 족발이 완성될 것인지 기대감을 갖고 지켜보는 가운데, 류수영은 각종 꿀팁들을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정육점에서 돼지족을 구입할 때부터 요청해야 할 사항부터 맛있는 간을 위해 필요한 비장의 킥 재료들, 이외에도 족발의 생명이라고 할 수 있는 ‘쫄깃한 식감’을 위한 류수영의 비법 등이 공개되며 모두의 감탄을 유발했다고.

족발이 완성될수록 맛있는 냄새가 나자 류수영은 “비행기 타고 홍콩에 온 것 같지 않나?”라며 행복해했다. 요리할 때면 언제나 누군가를 먹일 생각에 즐거워하는 어남선생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류수영이 집에서 30분 만에 완성한 족발은 어떤 비주얼과 맛을 자랑할까. 언제나 류수영의 요리를 맛보는 ‘애아빠즈’ 카메라 감독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이와 함께 류수영이 30분 족발을 활용해 ‘여름의 맛’ 최종 메뉴까지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궁금증과 기대를 더한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되는 ‘편스토랑’ 29대 ‘여름의 맛’ 우승 메뉴는 전국 해당 편의점뿐 아니라 다양한 온, 오프라인 마켓에서 밀키트로 출시된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7월 30일 금요일 평소보다 10분 빠른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