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쥴리 벽화' 문구 삭제했지만... 실랑이 계속돼 경찰 상주중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장] '벽화' 보려는 시민 걸음 이어져.... "극우 유튜버들, 무섭다"

오마이뉴스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한 시민이 벽화에 위에 문재인 대통령을 모욕하는 낙서를 지우고 있다. ⓒ 유성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우유튜버들이 진을 치고 있으니 무서워서 손님들이 들어오지도 못한다."

일명 '쥴리 벽화'가 그려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중고서점 관계자는 30일 오전 <오마이뉴스>를 만나 한숨을 쉬며 말했다. 그의 말대로 이날 이 중고서점 앞에선 삼각대에 핸드폰을 거치한 유튜버들이 오가는 시민과 쥴리 벽화를 찍으며 생중계 방송을 하고 있었다. 서점 정문 바로 옆에 선 한 60대 남성은 '부정선거 증거 나왔다'고 새겨진 대형 피켓을 들고 "부정선거의 뒷배는 중국 공산당이다. 한국 언론 각성하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하루 전날인 29일에도 보수유튜버들은 이른 아침부터 현장을 찾아 확성기를 이용해 노래를 틀고 1인 시위를 하며 욕설을 쏟아냈다. 벽화가 보이지 않도록 차량을 세워 일대에 교통체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결국 벽화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벽화 제작을 지시한 중고서점주인이자 건물주인은 쥴리 벽화 속 문구를 지우겠다고 밝혔고, 30일 오전 9시께 벽화에 새겨진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를 흰색 페인트를 이용해 지웠다. 하지만 이미 벽화에는 '문재인 X자식'이란 문구와 의미를 알 수 없는 낙서가 돼 있는 상태였다.

일명 '쥴리 벽화'는 2주 전쯤 중고서점 벽면에 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로 새겨졌다. 벽화를 바라보고 우측 끝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씨를 뜻하는 듯한 여성의 얼굴과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었다.

'쥴리'란 명칭은 '윤석열 X파일'에 언급된 이름인데, 이 문건에는 과거 김건희씨가 '쥴리'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아내는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김씨도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인근 상가 주인 "거리에 사람은 늘었다... 서점 마케팅 성공한 것"

▲ ‘쥴리 벽화’ 위에 문재인 대통령 모욕 낙서 놓고 실랑이 벌이는 보수 유튜버와 시민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가 그려진 중고서점 앞에서 벽화 위에 문재인 대통령을 모욕하는 낙서가 되어 있자, 유튜버와 시민이 실랑이를 벌였다. ⓒ 유성호


오마이뉴스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중고서점 앞에서 보수유튜버가 벽화를 찍으며 생중계 방송을 하고 있다. ⓒ 유성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중고서점 바로 인근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40대 김아무개씨는 <오마이뉴스>에 "코로나19로 인해 거리에 사람이 없었는데 벽화가 생긴 이래로 확실히 사람이 늘었다"면서 "서점 입장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전국적인 인지도를 확실히 올린 만큼 결과적으로 좋은 일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솔직히 말하면 서점이 펼친 노이즈마케팅의 성공으로 보인다. 원래 참치집이 있던 자리였는데 코로나로 문을 닫았다. 그리고 뜬금없이 올 초에 서점이 들어왔다. 하지만 다니는 사람이 없으니 잘 되지 않았다. 입간판도 세우고 사람을 끌어모으기 위한 나름의 노력도 했지만 크게 북적인 걸 본 적이 없다. 그러다 최근 벽화가 생겼고, 벽화 생긴 지 수일이 지나 갑자기 이 상황이 벌어진 거다."

김씨 말대로 이날 기자가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오전 10시 30분께를 넘어서자 중고서점을 찾는 이들의 걸음이 이어졌다. 부천에서 왔다는 박아무개씨는 "서점이 용기내줘서 고마워 왔다"면서 "최소 10권은 사려고 왔다. 이런 곳을 더 응원해 줘야 한다"라고 책을 고르며 말했다. 서점 내부에서는 인증샷을 찍는 이들도 심심치 않게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서점 바깥에선 전날과 마찬가지로 보수유튜버와 벽화를 관람하려는 시민들 사이에 실랑이가 계속 이어졌다. 이로 인해 경찰이 출동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서점 주인이자 건물주인 여아무개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안이) 이렇게 커지고 일파만파가 될지는 꿈에도 생각 못 했다"면서 "건물 벽이 어두웠다. 저녁만 되면 어두침침해서 미성년자 애들이 담배를 피려 많이 온다. 태양광 가로등도 켜놨고, 벽화도 그려서 좀 밝게 하려는 취지"로 벽화를 게시한 이유를 밝혔다.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은 법률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마이뉴스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서점 직원이 논란이 된?‘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문구를 덧칠해 지웠다. ⓒ 유성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서점 직원이 논란이 된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문구를 덧칠해 지웠다. ⓒ 유성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서점 직원이 논란이 된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문구를 덧칠해 지웠다. ⓒ 유성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훈,유성호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